공지사항

게시글 검색
사지마비, 기억장애까지 치료..'요가'의 놀라운 비밀
요가원 조회수:1884
2016-06-24 18:10:39

사지마비, 기억장애, 우울증치료효과

고대부터 내려온 인도 힌두교의 종교적·영적 수행법이자 최근 몸매 관리에 특화된 운동으로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요가'가 사지마비, 기억장애, 우울증과 같은 '다발성 경화증' 증세를 치료하는 효과까지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의학전문매체 메디컬 엑스프레스는 미국 럿거스 대학 보완대체의학센터 연구진이 "요가가 다발성 경화증 치료에 상당한 효과를 나타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여성 파울라 멜저가 정신이 몽롱해지고 시야가 흐릿해지는 증세에 시달린 건 20년 전인 38세 때다. 당시 병원에서 진단한 그녀의 병은 '다발성 경화증'이라는 중추신경계 질환이었다. 주로 시각신경 이상, 사지마비, 우울증, 기억력 감소와 같은 감각·운동장애 증세가 심해지는 것이 특징인 해당 질환 때문에 멜저 역시 휠체어에 의지하며 지팡이 없이는 걸을 수 없는 신경장애에 시달리게 됐다.

싱글맘으로 아이를 키우던 멜저의 직업은 뛰어난 시력과 집중력이 필요한 보석감정인으로 이와 같은 증세는 직업을 잃게 되는 사형선고와도 같았다. 하지만 20년이 지난 현재, 휠체어와 지팡이 없이 그녀를 걷게 만든 치료법은 다름 아닌 '요가'였다.

럿거스 대학 보완대체의학센터는 자체 개발한 '특수 요가 프로그램'을 중증도 다발성 경화증 장애 환자들을 대상으로 꾸준히 시행한 결과, 해당 운동이 환자들을 육체적, 정신적으로 향상시킬 뿐 아니라 '삶의 질' 자체를 올려준다는 점을 발견했다. 멜저는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14명의 중증도 다발성 경화증 장애 환자 중 한 명이었다.

 

요가는 명상, 호흡, 스트레칭이 결합된 복합적인 심신 수련 체조로 물구나무서기 자세, 역 물구나무서기 자세, 호미 자세, 물고기 자세, 활 자세, 코브라 자세, 메뚜기 자세, 고양이 자세와 같은 다양한 형태가 있다. 특히 해당 자세들은 근육 수축을 막아주고 내장기관 형태를 바로잡으며 생식기. 직장, 전립선. 자궁. 방광에 풍부한 혈액이 공급되도록 도와준다. 뿐만 아니라 심리적으로 안정감과 의욕, 창조력을 불어넣어주며 몸매도 예쁘게 만들어줘 미용 효과도 뛰어나다. 이런 요가의 장점이 다발성 경화증의 신경학적 부작용과 환자들의 위축된 심리를 치료해준다는 것이 연구진의 견해다.

럿거스 대학 보완대체의학센터 수잔 굴드 포게티는 "요가는 단순한 운동이 아니라 삶의 밸런스를 잡아주는 시스템"이라며 "특히 다발성 경화증 환자치료에 있어서 반드시 필요한 치료법"이라고 전했다. 참고로 현재 다발성 경화증은 고용량 스테로이드 정맥주사 요법 등이 주로 사용되는 반면 요가는 크게 각광받고 있지 못하고 있다. 연구진은 다발성 경화증 환자치료에 요가가 필수적으로 포함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SNS 공유

MJ 요가팰리스

상담문의 031-225-9315

안녕하세요. 한국요가협회 영통지부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수강등록및 강사등록을위한 상담은 언제든 가능하시며 친절하고 성심껏 상담하여 드리겠습니다.

카톡ID : sarahnelson



바로가기


   
cafe                       blog

Facefook Twitter

  • 전체 : 62283
  • 오늘 : 4

Search